커뮤니티
피닉스 홈페이지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.
커뮤니티

조행기(사진/동영상)

광천 공수지에서~

one봉돌 1 262

신례원의 덕원 아우가 올 들어 두 번째로 가르쳐준 저수지다.

숨도 안쉬고 달려간다.

아담한 소류지인데... 마침 뗏장 포인트가 자리가 비었다.

저 뗏장을 건너서 끌어와야만 한단 말이지...

오케이! 도전~~~


4eb34a3bc671e648b61d80f02d5160c4_1603106950_0224.jpg

4eb34a3bc671e648b61d80f02d5160c4_1603108784_825.jpg
 

10대만 펴보기로 결정을 한다.

오늘은 개인기록을 깨봤으면~ 이란 소망과 함게 점빵을 차렸다.


4eb34a3bc671e648b61d80f02d5160c4_1603106950_7594.jpg

밤새 저렇게 캐미는 붕어를 기다리고...

수도자의 마음으로 촛불 앞에 손모아 기도라도 하듯...

난 그렇게 밤새 두 손을 깍지끼고 저 케미불만 바라봤다.


4eb34a3bc671e648b61d80f02d5160c4_1603106951_5994.jpg

밤새 날이 흐리고, 어마무시하게 이슬이 내렸다. 더구나 새벽엔 비까지 내렸다.

어제 날이 흐려서, 일조량이 부족했을까? 하며... 하룻밤을 정리해본다.

그리고 새우에 대물이 나온다는 새로운 정보와 두 형님이 찾아와 하룻밤을 함께

보내시겠다고 한다. ㅎㅎㅎ


4eb34a3bc671e648b61d80f02d5160c4_1603106952_4138.jpg

4.8칸의 미끼를 교체하기 위해 힘껏 들어올리는데... 뭔가가 달려나온다.

허미~~ 1치??? 올해 태어난 녀석갔다. ㅎㅎ

그래서 바로 돌려보내줬다.


4eb34a3bc671e648b61d80f02d5160c4_1603106953_6997.jpg

두 선배가 찾아오셨다.

밤을 하얗게 지새워서인지.. 형님들이 오셨는데도.. 마냥 구경만 한다.

나중을 위해 촬영이라도 해놓아야지.. 하며 몇 장 남겨본다.

형님.. 저 자요.. 다 설치하면, 점심먹죠...

ㅎ~ 이런 싸가지 바가지... 그래도 맘 좋은 형님들 이시다.


4eb34a3bc671e648b61d80f02d5160c4_1603106954_7022.jpg



4eb34a3bc671e648b61d80f02d5160c4_1603106955_4151.jpg

이틀째 밤이 지나고 있다. 대물을 꼬셔보려고 읍내까지 나가서 새우도 사왔것만...

자생 새우가 있었지만.. 채집망에 들어가질 않았다.


4eb34a3bc671e648b61d80f02d5160c4_1603106956_4237.jpg

밤새 두 번 미끼를 교체해줬을 뿐~~

변화가 없었다. 아침에 보니 저수지에서 나와 두 형중 한 형.. 둘 만이 꽝이였다.

크~~~ 이런... 된장 쌈장 고추장...

새우들이 하얗게 변했거나 변해가고 있었다. 새우미끼통을 꺼집어내야겠다.

아침까지 산 녀석들은 다시 물에 돌려보내더라도.. 


4eb34a3bc671e648b61d80f02d5160c4_1603106957_8476.jpg

비록 아무런 조과는 없었지만.. 가능성을 본 출조였다.

아니온듯.. 깨끗이 정리하고 물에 떠있는 쓰레기도 함께 회수해본다.
자.. 이번엔 우리 첫 만남이니깐... 다음에 다시 보자~


1 Comments
걸인 10.22 19:39  
수고하셨습니다